1
1


지드래곤과 씨엘이 SNS를 통해 의문의 사진을 게재, 눈길을 끌고 있다.

지드래곤은 14일 오전 자신의 SNS을 통해 ‘더티 바이브(Dirty Vibe)’, ‘스크릴렉스’, ‘디플로’, ‘씨엘’을 언급하며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스냅백과 화이트 마스크를 착용한 지드래곤의 모습이 담긴 것으로 강렬한 눈빛이 인상적이다

앞서 씨엘 역시 13일 자신의 SNS에 흥미로운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사진 속에는 다양한 물총들로 꾸며진 벽 앞, 선글라스를 착용하고 큰 장난감 물총을 든 채 앉아 있는 씨엘의 모습이 담겨 있다. 씨엘도 이 사진과 함께’더티 바이브’, ‘스크릴렉스’, ‘디플로’, ‘지드래곤’등을 같이 언급했다.

내년 미국진출을 하는 씨엘의 현지 매니지먼트를 맡는 스쿠터 브라운 역시 SNS를 통해 씨엘의 사진을 게재하고 “‘Dirty Vibe’ coming 12/15″라고 전해 시선을 모았다.

지드래곤과 씨엘이 더티 바이브, 스크릴렉스, 디플로 등을 함께 언급한 것을 볼 때 이번 사진은 이들과 관련한 프로젝트인 것으로 짐작된다.

지드래곤과 씨엘은 지난 3월 YG의 메인 프로듀서 테디, CHOICE37그리고 지드래곤의 ‘쿠데타’, GD&TOP의‘뻑이가요’ 등을 작업한 DJ 디플로과 함께 세계적인 덥스텝 DJ 스크릴렉스의 앨범 ‘리세스(RECESS)’에 수록된 곡 ‘더티 바이브(Dirty Vibe)’를 함께 작업한 바 있다.
지난 8월에는 지드래곤과 씨엘이 미국을 방문, ‘더티 바이브’의 뮤직비디오를 촬영한 것으로 전해졌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YG엔터테인먼트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