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태 대한항공 부사장
조원태 대한항공 부사장


조원태 대한항공 부사장

대한항공 조현아 전 부사장의 항공기 회항 사건에 대한 비판 여론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조 전 부사장의 오빠인 조원태 대한항공 부사장의 과거 행적도 도마 위에 올렸다.

13일 연합뉴스TV는 조원태 대한항공 부사장이 지난 2005년 승용차 운전 중 70대 할머니에게 폭언을 퍼부어 경찰에 입건됐으며 2012년에는 인하대 운영의 부조리를 비판하는 시민단체 관계자들에게 폭언을 해 언론으로부터 거센 비판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앞서 조현아 대한항공 전 부사장은 지난 5일(현지시간) 0시 50분쯤 이륙을 앞둔 미국 뉴욕발 항공기에서 서비스를 문제삼으며 회항을 지시, 사무장을 하차하게 했다.

이후 조 전 부사장은 국토교통부에 출석해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나 폭언과 폭행이 있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처음 듣는 얘기”라고 답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연합뉴스TV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