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아 전 부사장
조현아 전 부사장


미국의 유력일간지 뉴욕타임스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에 대한 보도를 잇달아 자세히 다루고 있다.

12일 뉴욕타임스는 “조현아 전 부사장의 행타에 대한 한국 여론의 분노가 식지 않고 있다”며 “여론이 재벌가에 대한 반감으로 번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날 뉴욕타임스는 “조 전 부사랑의 아버지 조양호 회장이 한국의 전통 방식에 따라 머리를 숙이며 사과했다”며 조양호 회장이 조현아 전 부사장을 한진그룹 부사장직에서 물러나게 했다고 밝혔다.

또 조 전 부사장이 탑승한 여객기의 사무장을 거론하며 “문제의 여객기 사무장이 TV 인터뷰를 통해 조 전 부사장이 무릎꿇고 사과하도록 강요했다”며 “내가 느낀 치욕은 겪어보지 않는 사람은 모를 것”이라고 언급했다고 전했다.

뉴욕타임스는 “한국 언론의 비판적인 시각이 계속되는 가운데 대한항공에 대한 패러디 광고도 늘고 있다”고 보도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JTBC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