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피노키오’
SBS ‘피노키오’


SBS ‘피노키오’

‘피노키오’ 이종석-박신혜-김영광-이유비의 장난꾸러기 같은 순수한 모습과 진실추적에 온 힘을 쏟고 있는 YGN 기자들의 반전 모습이 담긴 비하인드 사진이 공개됐다.
SBS 수목 드라마 스페셜 ‘피노키오’(박혜련 극본/ 조수원 연출/ 아이에이치큐 제작) 측은 14일 YGN의 이종석 이유비 이필모 강신일 조덕현 민성욱과 MSC 박신혜 김영광이 드라마와 달리 ‘코믹’으로 대동단결한 듯한 모습의 스틸을 공개했다.

극중 YGN 방송사는 뉴스의 신뢰도를 제 1순위로 생각하며 ‘유기농’이라는 별명으로 불리고 있는데, 공개된 스틸 속 YGN 기자들의 모습은 유기농 방송사답게 청정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

이종석과 이유비는 익살스러운 셀카 삼매경에 빠져있는 모습으로 깨알 같은 재미를 주고 있다. 이종석은 이유비와 볼을 맞대고 셀카를 찍고 있는데 ‘뾰로퉁 표정’으로 콘셉트를 맞춘 두 사람의 귀여운 모습이 훈훈한 미소를 짓게 만든다.

특히 이필모 강신일 조덕현 민성욱으로 이어지는 YGN 4인방의 ‘목폴라 부대’ 변신은 청정웃음의 화룡점정이다. 이들은 나란히 앉아 오른 쪽 다리를 꼰 채, 머플러와 목도리로 얼굴을 반 이상 가리고 있는데 마치 ‘복사 붙여넣기’를 한 듯, 똑같은 4인의 데칼코마니 포즈가 폭소를 유발한다. 더욱이 극중에서 기자 선배로서 카리스마를 담당하고 있는 네 사람이기에 이들의 반전 개그가 더욱 큰 웃음을 선사한다.

반면 MSC 박신혜 김영광의 비하인드 스틸도 시선을 사로잡는다. 극중에서 ‘팩트보다 임팩트’를 중시하며 MSG라는 별명으로 불리는 만큼 양념 같이 강렬한 임팩트로 웃음을 유발하고 있다.

공개된 스틸 속 박신혜와 김영광은 귀마개를 앞으로 내려 써서 눈을 가린 채, 해맑은 미소를 터뜨리고 있는 모습. 흡사 후뢰시맨을 연상시키는 두 사람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낸다. 나아가 박신혜는 눈을 가린 채 카메라를 향해 브이를 짓고 있고, 이에 호흡을 맞춰 김영광은 긴 팔을 쭉 뻗어 히어로 포즈를 취하고 있어 웃음을 빵 터트리게 만든다.

‘피노키오’ 제작사 측은 “날씨도 춥고 촬영 스케줄도 빡빡하지만 여전히 현장에서는 웃음소리가 끊이질 않는다”면서 “모든 출연진이 앞다퉈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해주고 있어, 고된 촬영이지만 즐겁게 진행하고 있다. 앞으로도 유쾌한 분위기 속에서 재미있는 드라마를 만들도록 노력할 테니 ‘피노키오’에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SBS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