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펀치’ 2차 티저
‘펀치’ 2차 티저


‘펀치’ 2차 티저

‘정도전’의 조재현과 ‘추적자’의 박경수 작가라는 ‘신뢰의 조합’이 SBS 새 월화드라마 ‘펀치’를 통해 성사되며 이들이 만들 시너지 효과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올 상반기 방송돼 비평과 흥행 두 마리 토끼를 잡은 KBS1 ‘정도전’에서 타이틀롤을 맡아 폭발하는 연기력으로 큰 사랑을 받은 조재현과, 지난 2012년 ‘추적자-더체이서(THE CHASER)’, 2013년 ‘황금의 제국’을 통해 안방극장에 선 굵은 필치를 펼친 박경수 작가가 의기투합해 신작 ‘펀치’로 돌아오는 것.

‘펀치’는 정글 같은 세상을 상처투성이로 살아낸 한 검사의 핏빛 참회록으로, 세상을 바로잡으려는 두 남녀가 운명을 걸었던 평생의 동지를 상대로 벌이는 뜨거운 승부를 감동적으로 담아낼 작품. 대검찰청을 배경으로 인생을 통째로 걸어 혈투를 벌이는 검사들의 이야기가 펄펄 끓어오르는 기름처럼 뜨겁게 펼쳐지며 안방극장에 오랜만에 정통 드라마 보는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예상된다.

무엇보다 이 같은 재미를 만드는 데 있어 드라마의 설계도인 극본을 박경수 작가가 맡았다는 점은 ‘펀치’에 대한 기대감과 신뢰도를 높이는 대목. 치밀한 사건 설계와 속 시원한 전개로 TV 드라마 시청에 있어 소외돼 있던 중년 남성 시청자들까지 사로잡았던 박 작가는 이번 ‘펀치’에서 역시 벼랑 끝에 몰린 검사 박정환(김래원)이라는 인물을 역동적으로 묘사하며 또 한 번 큰 지지를 이끌어낼 것으로 보인다.

또한 이번 ‘펀치’에는 정의롭고 아름다운 매력만점의 여성 캐릭터 신하경(김아중)과, 그를 구하기 위해 온몸을 내던지는 박정환의 뜨거운 사랑까지 그려지며 여성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빼앗을 것으로 기대된다.

그런가 하면 조재현은 ‘정도전’의 기세를 몰아 ‘대세 배우’의 타이틀을 ‘펀치’에까지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극중에서 그는 성공을 향해 불도저처럼 돌진하는 야심가 이태준 역을 연기하며 시청자들의 뇌리에 강렬한 인상을 남길 예정. 어려운 가정 형편 속에 성장하며 힘들게 검사로 임용된 뒤, 검찰총장이라는 요직에 오르기 위해 앞을 가로막는 수많은 이들을 제거한 이태준은 ‘펀치’ 속 끝을 알 수 없는 거대한 산맥처럼 사방으로 권력가의 야심을 뻗으며 박정환을 향해 파상공세를 펼치게 된다. 깊고도 집요한 눈빛을 지닌 조재현이라는 배우가 이태준이라는 캐릭터를 입고 펼칠 열연에 벌써부터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된다.

드라마 ‘펀치’는 현재 방송 중인 SBS ‘비밀의 문-의궤 살인사건’ 후속으로 오는 12월 15일 베일을 벗는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제공. SBS 콘텐츠 허브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