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_인제_2013-11-23-031
1박2일_인제_2013-11-23-031


배우 김주혁이 ‘1박 2일’로 얻고 잃은 것은 무엇일까.

10일 KBS2 ‘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 멤버들은 서울 여의도 KBS 신관 웨딩홀에서 1주년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김주혁은 “처음 ‘1박 2일’을 하자 그랬을 때 ‘왜?’라는 생각이 들었다. 예능에 대한 자신이 없었다”며 “정말 운이 좋은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멤버들이 정말 착하다. 영화 홍보 때 예능 출연했던 느낌과는 너무 달랐다”고 말했다.

김주혁은 “제가 노출하고 어디를 다니는 스타일이 아니라 ‘1박 2일’을 통해 시청자분들과 친숙해져서 좋은 것 같다”며 “안 좋은 점이 있다면 지금 작품을 하고 있는데 이것과 완전히 달라서 집중력에 있어 힘든 점이 있다”고 얻은 점과 잃은 점에 대해 말했다.

이에 데프콘은 “주혁이 형이 ‘1박 2일’을 대표하는 칼라가 아닐까 생각한다”며 “큰 형이 어떤 마음으로 동생들을 다독이고 어떻게 대하는 것이냐에 따라 달라지는 것 같다. 주혁이 형이 대단하다 느끼는 것이 형이지만 동생들을 받아주고, 프로그램 걱정을 늘 한다. 개인적으로 주혁이 형이 ‘1박 2일’을 하며 활짝 열고 즐기는 모습이 프로그램을 대표하는 것 같다”고 칭찬했다.

‘1박 2일’은 지난해 12월 기존 멤버 차태현, 김종민과 새 멤버 김주혁, 김준호, 데프콘, 정준영 등이 함께 하는 시즌3 체제로 탈바꿈했다. 이후 ‘1박 2일’은 11주 연속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하며 상승가도를 달리고 있다. ‘1박 2일’은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10분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KBS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