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호진 PD
유호진 PD


‘1박 2일’ 유호진 PD가 tvN ‘삼시세끼’와 차이점을 설명했다.

10일 KBS2 ‘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 멤버들은 서울 여의도 KBS 신관 웨딩홀에서 1주년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유호진 PD는 “자뻑이라기 보다는 시청자 여러분께 인사드려야 할 예의가 있었는데 힘든 상황에서 시작해 경황이 없다보니 자리를 갖기 힘들었다”며 “1년이 정신 없이 흘러갔다. 어떤 자리를 마련할 때 그래도 이름이나 이유가 있을 때 하는게 적합하지 않겠나 생각해서 어렵사리 마련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유호진 PD는 “돌잡이를 통해 자신 있다고 보여드리기 보다는 미진한 부분이나 걱정도 있는데 말씀드리고 이해를 구하는 목적이다”고 덧붙였다.

유호진 PD는 tvN ‘삼시세끼’와의 비교에 대해 “‘삼시세끼’는 음식을 둘러싼 따뜻한 감정을 프로그램이기에 저희보다 정적이고 어떤 의미에서는 더 낫다고 생각한다”며 “저희는 여기 저기 돌아다니기 때문에 활동적이고 가볼 수 없는 드문 곳을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제가 이 프로그램을 물려받았던 선배 연출, 멤버 분들이 해왔던 것을 계승해야 한다고 느낀다. 완전히 똑같이 하면 누가 되니 비슷한 내용, 대한민국 명소를 보여주되 멤버들은 수수하고 재밌는 형들이니 고민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1박 2일’은 지난해 12월 기존 멤버 차태현, 김종민과 새 멤버 김주혁, 김준호, 데프콘, 정준영 등이 함께 하는 시즌3 체제로 탈바꿈했다. 이후 ‘1박 2일’은 11주 연속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하며 상승가도를 달리고 있다. ‘1박 2일’은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10분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KBS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