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03
h03


배우 김동욱이 또 다시 사극으로 복귀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10일 오후 서울 호암아트홀에서 JTBC ‘하녀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하녀들’은 엇갈려 버린 신분과 피할 수 없는 운명에 맞서 거침없이 나아가는 청춘남녀들의 뜨거운 로맨스를 담은 연애사극. 오지호, 정유미, 김동욱, 이시아, 이이경, 전소민 등이 출연한다.

영화 ‘후궁:제왕의 첩’ 이후 군입대를 한 김동욱은 전역 이후 복귀작으로 또 다시 사극을 선택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김동욱은 “사극으로 마무리하고 다시 돌아와서 또 사극을 선보인다는 점에서 우려도 됐지만 그 우려를 씻을 수 있을 만한 작품이었다. 다른 이유는 중요하지 않다. 하고 싶다는 생각이 강하게 든다는 것이 가장 큰 영향을 미쳤다”고 밝혔다.

극중 로맨티스트로 등장하게 된 김동욱은 “낯설다”고 연신 토로하며, “살면서 맡았던 인물들과 달리 새로운 인물을 탄생시켜야 한다는 부담감에 매일 휩싸여 있다”고 부담감을 이야기하기도 했다.

첫 방송은 12일 오후 9시 45분.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구혜정 photonine@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