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05
h05


배우 이채영이 실존인물 가희아를 연기하게 된 소감을 이야기 했다.

10일 오후 서울 호암아트홀에서 JTBC ‘하녀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하녀들’은 엇갈려 버린 신분과 피할 수 없는 운명에 맞서 거침없이 나아가는 청춘남녀들의 뜨거운 로맨스를 담은 연애사극. 오지호, 정유미, 김동욱, 이시아, 이이경, 전소민 등이 출연한다.

이채영은 “내가 맡은 기녀 가희아가 실존인물이라고 해서 공부를 해봤다. 옹주까지 되는 엄청난 인물이더라. 조선 초기에는 기녀의 신분으로 왕의 눈에 들어 신분상승이 가능하구나라는 생각에, 재미있는 시대의 재미있는 인물이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기녀가 그 시대에 양반들의 연예인이라고 한다. 그러니 모든 남정네들의 마음을 사로잡을까를 고민했다”며 “뭘 해도 잘 안될 것 같다. 드라마 속 안에서는 춤과 악기를 다루는 장면들이 나오는데 열심히 노력은 했지만 편집의 힘이 있으니 기대를 한다”는 겸손한 소감을 전했다.

첫 방송은 12일 오후 9시 45분.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구혜정 photonine@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