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혜리가 ‘진짜 사나이’ 출연 소감을 밝혔다.

10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는 ‘내가 제일 잘나가’ 특집으로 강남, 혜리, 최태준, 유병재가 출연했다.

이날 MC들은 “혜리가 ‘진짜 사나이’ 갔다 온 이후로 피부가 많이 타서 ‘흑인 혜리’라고 하더라. 사진 준비했다. 자메이카에서 온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혜리의 까만 피부가 돋보이는 사진이 공개됐고, 혜리는 “내가 원래 잘 탄다. 특히 저 음악방송 때는 탄 게 아니라 비가 와서 메이크업이 지워진 거다”라며 해명했다.

이후 MC들은 ‘진짜 사나이’ 출연 소감에 대해 물었다. “화생방 훈련 때는 정말 내 모습을 보이기 싫었다. 그래서 카메라 감독님 올 때마다 고개를 돌렸다. 근데 따라오시더라”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