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SBS ‘피노키오’ 캡처
사진. SBS ‘피노키오’ 캡처


사진. SBS ‘피노키오’ 캡처

‘피노키오’ 윤균상과 진경이 악연이 된 사연이 공개됐다.

10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피노키오’에서 기재명(윤균상)이 송차옥(진경)과 악연이 된 사연이 된 사연이 그려졌다.

과거 기재명의 아버지가 누명을 쓴 상황에서 기재명의 인터뷰를 마친 송차옥은 “아빠가 살아있었으면 좋겠다고 소리지르는 부분만 써”라며 기재명의 호소를 무시했다. 이에 기재명은 “당신은 기자도 아니야. 괴물이야”라고 소리지르며 송차옥에게 트로피를 치켜 들고 위협했다. 결국 기재명은 경찰에 끌려갔고 기재명이 자리를 비운 그 날 밤 그의 엄마와 동생이 자살했다.

기재명은 가족이 자살한 바다에 갔다. 몰려온 취재진들 사이에서 송차옥을 발견한 기재명은 “너 때문에 죽은거라고”라고 분노했다. 이어 기재명은 “그 날 내가 집에만 있었어도 엄마랑 동생은 죽지 않았어”라고 소리 질렀다. 이에 송차옥은 “아니. 그날 같이 있었으면 너도 죽었어”라고 말해 분노한 기재명은 표호했다.

글. 최지현 인턴기자 morethan88@tenasia.co.kr
사진. SBS ‘피노키오’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