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의 얼굴 캡처
왕의 얼굴 캡처


서인국이 조윤희의 존재를 이성재에 발각될 위기에 처했다.

10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왕의 얼굴’에서는 광해(서인국)가 다친 가희(조윤희)를 자신의 집에서 간호하는 모습이 담겼다.

감시병을 통해 이를 알게된 선조(이성재)는 한밤 중 광해의 집에 들이닥쳤다. 이를 알게 된 도치(신성록)는 자객인 척 선조의 호위병과 대립하면서 시간을 벌었다. 도치는 광해가 방에서 나오는 것을 보고, 모습을 감췄다.

선조는 이 마저도 의심했다. 선조는 “자객의 칼에 살기가 없었다”며 “방 안에 숨어든 누군가를 감추기 위해 시간을 번 것이 아니냐”고 예리하게 추리했다. 이어 가희가 숨어있는 문을 열었다. 가희의 존재가 발각되려는 찰나, 문 안을 바라보는 광해와 선조의 표정이 미묘하게 달라져 궁금증을 자아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KBS2 ‘왕의 얼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