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SBS ‘피노키오’ 캡처
사진. SBS ‘피노키오’ 캡처


사진. SBS ‘피노키오’ 캡처

‘피노키오’ 윤균상이 눈길 교통사고를 막았다.

10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피노키오’에서 기재명(윤균상)은 눈길에서 미끄러지던 트럭이 중학생을 덮치려하자 자신의 생수 트럭을 돌진해 이를 막았다.

사고 뒤 차에서 나온 기재명은 사고를 당할 뻔한 학생에게 다가가 “다친덴 없어?”라고 물은 뒤 안전을 확인하고 아이의 곁에 쓰러져 기댔다.

눈길 낙상사고를 촬영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던 최인하(박신혜)와 MSC 방송국 기자들은 기재명의 사고 장면을 카메라에 담았고 송차옥(진경)은 “생수 배달원이 목숨 바쳐 중학생을 구했어요. 이 정도면 탑에 맞지 않나요?”라며 사건을 톱기사로 방영해 기재명이 사회의 영웅이 될 것을 예고했다.

글. 최지현 인턴기자 morethan88@tenasia.co.kr
사진. SBS ‘피노키오’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