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의 얼굴 캡처
왕의 얼굴 캡처


서인국과 조윤희가 재회했지만, 조윤희는 서인국을 떨쳐냈다.

10일 방송된 KBS2 ‘왕의 얼굴’ 7회에서는 광해(서인국)이 김가희(조윤희)와 재회하는 장면이 담겼다.

광해는 조정에서 별자리 문신을 한 자와 가희를 찾는 방을 붙인 것을 보고 가희를 돕기 위해 나섰다. 포도청 앞에서 가희를 발견한 광해는 가희에게 “대동계의 존폐 여부가 달린 문제다”며 가희와 갈대밭에서 이야기를 나눈다.

가희는 “난 3년 전 가희가 아니다”며 광해를 냉대한다. 광해는 “네 정녕 날 죽이려 했느냐. 허면 이것으로 날 죽여라. 피 맺힌 한이 풀린다면 내 기꺼이 죽겠다”고 가희에게 칼을 건넸다. 가희가 “죽이지 못할 것 같습니까”라며 답하자 광해는 가희의 손에 칼을 쥐어주고 자신의 목에 댔다.

가희는 칼을 휘두르지 못했다. 이에 광해는 “네 그리 원한이 깊은데 어찌하여 날 죽이지 못하는 것이냐. 너는 네 원한으로 날 죽이는 것이 아니다. 날 죽이라 시킨 자가 있는 것이냐. 혹 세자 자리 다툼에 끼기라도 한 것이냐”고 말한다. 가희는 “넘겨 짚지 말라”고 거절한다.

광해는 “주상 전하의 눈이 대동계를 쫓고 있다. 허니 꽁꽁 숨어 있어야 한다”고 가희를 걱정했다. 이어 가희의 손을 잡으며 잠시라도 함께 있길 원했지만, 가희는 “저와 마마의 연이 오래 전에 끊어졌다. 저와 마마를 뵐 일이 없을 것이다”고 자리를 떠났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KBS2 ‘왕의 얼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