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팽현준
사진. 팽현준


“왕의 옷을 입어본다는 것은….”

유연석이 영화 ‘상의원’에서 왕으로 분했다. 비록 영화 속이지만, 왕이 된다는 건 어떤 느낌일까.

이에 대해 유연석은 10일 오후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상의원’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왕의 옷을 입어본다는 것은 배우로서 영광인 것 같다”며 “‘상의원’을 만나지 않았더라면 그런 옷을 입어볼까 싶다. 배우하길 잘했다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곤룡포를 입고 분장 차에서 궁까지 걸어가는데 이상한 생각이 들었다. 왕이라는 착각이 들 정도로”라며 “그만큼 왕 옷은 배우에게 특별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본인이 원치 않은 모습을 보여야 할 때도 있고, 그런 삶을 살아야 한다는 것 자체가 엄청난 무게감인 것 같다”며 “많은 것을 얻겠지만, 잃고 희생해야 하는 부분도 있다. 그런 건 공감하는 부분이 아닌가 싶다”고 덧붙였다.

‘상의원’은 조선시대 왕실의 의복을 만들던 상의원에서 펼쳐지는 조선 최초 궁중의상극으로 아름다움을 향한 대결을 그린 작품. 24일 개봉.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