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팽현준
사진. 팽현준


수지, 박보영 그리고 이번엔 박신혜다. 유연석은 영화 ‘건축학개론’에서 수지를, ‘늑대소년’에서 박보영을, 그리고 이번 ‘상의원’에선 박신혜를 괴롭힌다.

‘상의원’에서 유연석과 박신혜는 각각 왕과 왕비 역할을 맡았다. 하지만, 두 사람 사이에 사랑은 전혀 없다. 극 중 유연석은 왕비를 사랑하면서도 쉽게 다가서지 못 한다.

유연석은 10일 오후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상의원’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나쁘게 보셨다니 침통하다”고 웃은 뒤 “그 부분을 많이 고민했다”며 “중전을 괴롭히는 악인의 모습으로만 그리려고 하지 않았다”고 말을 꺼냈다.

또 그는 “분명한 건 왕도 중전을 사랑했지만, 열등감 때문에 다가가지 못했다. 막상 마음을 열고 다가가려는 순간 상처를 받게 돼 더 큰 배신감으로 다가왔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이전에도 캐릭터에 동정이 간다고 했는데 이번에도 왕에게 동정이 갔었다”며 “처음 의도와 달리 전달될 수 있는데 보시는 분들의 생각들이 다양하면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상의원’은 조선시대 왕실의 의복을 만들던 상의원에서 펼쳐지는 조선 최초 궁중의상극으로 아름다움을 향한 대결을 그린 작품. 24일 개봉.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