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팽현준
사진. 팽현준


“촬영하면서 눈물이 많아졌다.”

영화 ‘상의원’에서 왕비로 출연한 박신혜가 외로움(?)을 토로했다. 박신혜가 연기한 왕비는 왕(유연석)에게 사랑 받지 못하고, 궁궐 내에서 철저히 혼자 지내는 인물이다.

박신혜는 10일 오후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상의원’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사랑 받지 못하고, 기댈 사람도 없고, 의지할 사람도 없었던 사람”이라며 “불쌍하다는 생각을 많이 했고, 그 감정을 이끌고 가려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철저히 혼자였고, 외롭다 보니 저절로 촬영하면서 눈물이 많아졌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 때문에 박신혜는 극 중 눈물도 많이 흘린다. 그것도 예쁘게, 눈물만 또르르. 박신혜는 “제가 연기할 때 얼굴 근육의 움직임이 크다. 그걸 좋아해주시는 분도 있고, 싫어하는 분도 있다”며 “이번에는 얼굴 표정을 없애고자 노력을 했다”고 말했다.

또 그녀는 “왕비가 눈물 흘리는 장면에서도 미간을 덜 찌푸리려고 했다”며 “정말 울면 못 생겨진다”고 웃음을 보였다.

‘상의원’은 조선시대 왕실의 의복을 만들던 상의원에서 펼쳐지는 조선 최초 궁중의상극으로 아름다움을 향한 대결을 그린 작품. 24일 개봉.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