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오만과 편견’ 방송화면 캡처
MBC ‘오만과 편견’ 방송화면 캡처


MBC ‘오만과 편견’ 방송화면 캡처

‘오만과 편견’ 백진희가 한별이 사건 증거를 찾았다.

9일 방송된 MBC ‘오만과 편견’에서는 구동치(최진혁)와 한열무(백진희)가 ‘한별이 사건’을 파헤치기 위해 현장을 다시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구동치와 한열무는 공사 하루 전인 폐공장을 다시 찾았다. 두 사람은 한별이 사건의 증거를 찾기 위해 나섰다. 시간이 지나자 포크레인이 나타났고, 폐공장에 남은 기자재를 치우기 시작했다.

이때 한열무는 포크레인에서 떨어지는 무언가를 보고 다가갔다. 그것은 다름 아닌 동생 한별이의 유품. 이를 본 최진혁은 유품을 싸고 있던 것을 들어올리며 “이거 트렁크 시트다. 한별이는 자동차 트렁크 안에 갇혀있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열무는 동생의 유품이 된 신발을 붙잡은 채 “답답해서 그랬나봐요. 한별이 답답하면 신발부터 벗거든”이라 말하며 오열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오만과 편견’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