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러
힐러


박민영이 ‘코믹 댄스’로 웃음을 안겼다.

9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힐러’ 2회에서 서정후(지창욱)은 의뢰를 받고 채영신(박민영)에 관한 정보를 얻기 위해 영신 주변을 탐문했다. 촌스러운 대학생 패션으로 분한 정후는 그의 양아버지인 채치수(박상면)가 일하는 카페를 찾아 정보를 수집했다.

뒤이어 나타난 영신은 “아침부터 사이코를 만나 기분이 꿀꿀하니까 꿀꿀한 음악 틀지 말라”고 말했고, 이에 치수는 신나는 음악을 틀었다. 그리고 영신과 치수는 음악에 맞춰 코믹 댄스에 가까운 막춤으로 기분을 풀었다.

이를 지켜본 정후는 이상하다고 하면서도 묘한 표정으로 영신을 바라봤다. 또 박민영의 코믹 댄스는 안방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내기에 충분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