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러
힐러


박민영이 자신의 아픈 과거를 얘기했다. 그리고 유지태가 지켜봤다.

9일 방송된 KBS2 ‘힐러’ 2회에서 채영신(박민영)은 잠복취재(?) 중 아파트 옥상 난간에서 자살하려는 사람과 마주했다. 그리고 자신의 과거를 들려줬다. 의뢰인의 2차 의뢰로 영신을 쫓던 정후(지창욱)는 영신의 말을 담았다.

영신은 “나도 거기 서봤어요. 7살 때 거기 서 봤다고요”라며 “그때까지 내가 알던 모든 사람들이 나를 다 버렸거든. 내 엄마, 내 아빠라는 사람이 나 내다 버렸어요”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고아원 다섯 군데를 돌았어요. 입양됐다 버려지고. 그래서 너무 아파서 죽어야지 생각한 거야. 여기서 죽으면 안 아프겠지 그 생각하면서”라며 “근데 이제 하나도 아프지 않아요. 다 지나가더라고요. 지금 조금만 참으면 다 지나가요. 믿어 봐요”라고 말하면서 눈물을 흘렸다.

영신이 말하는 장면을 카메라에 담은 정후는 의뢰인에게 보냈다. 그 의뢰인은 다름 아닌 김문호(유지태)였다. 김문호는 카메라에 담긴 영신을 컴퓨터로 지켜봤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