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비밀의 문’ 캡처
SBS ‘비밀의 문’ 캡처


SBS ‘비밀의 문’ 캡처

‘비밀의 문’ 한석규가 오열했다.

9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비밀의 문'(극본 윤선주, 연출 김형식)에는 오열하는 영조 (한석규)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앞서 이선(이제훈)은 관서에 서재를 세운 것이 발각돼 역모죄를 뒤집어 쓰고 영조로부터 폐위를 권유 받았다.

영조와 이선의 갈등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영조는 자신을 찾아온 이선에게 “차라리 내 아들을 하지 말지 그랬니. 그랬으면 좀 좋아, 어쩌다가 내 아들로 태어나서…” 라며 오열했다. 이에 이선은 아무런 대답도 하지 못한 채 눈물을 흘리며 영조를 바라봤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비밀의 문’은 9일 24회 방송을 끝으로 종영한다.

‘비밀의 문’ 후속으로는 다시는 오지 못할 이 세상을 건너가면서 인생과 작별하는 남자, 대검찰청 반부패부 수사지휘과장 박정환 검사의 생애 마지막 6개월 기록을 그린 드라마 ‘펀치’가 방송된다.

글. 최지현 인턴기자 morethan88@tenasia.co.kr
사진. SBS ‘비밀의 문’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