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비밀의 문’ 캡처
SBS ‘비밀의 문’ 캡처


SBS ‘비밀의 문’ 캡처



‘비밀의 문’ 한석규가 이제훈에게 세자의 자리에서 물러날 것을 명한 진짜 이유를 밝혔다.

9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비밀의 문'(극본 윤선주, 연출 김형식)에서는 이선(이제훈)에게 스스로 자리에서 물러날 것을 명령하는 영조(한석규)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영조는 “세상이 너를 역도라 함을 모르겠느냐”며 이선에게 분노했다. 이어 영조는 “허나 네가 역도로 몰려서도 안 된다. 허면 네 아들에게 권좌를 물려줄 수 없으니 말이다”며 “너는 불온한 서재를 건설한 죄밖에 없다. 그 책임을 지고 스스로 폐위를 결정하면 된다. 나머지는 모두 나철주가 한 짓이야. 그것만이 네 아들을 지키고 네 목숨을 부지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다”라며 이선에게 폐위를 권한 진짜 이유를 밝혔다.

한편 ‘비밀의 문’은 강력한 왕권을 지향하는 영조와 백성들을 위한 공평한 세상을 꿈꾸는 세자 이선의 갈등이야기이다. 한석규, 이제훈, 김유정, 박은빈, 김창완, 최원영 등이 출연했으며 9일 24회를 마지막으로 종영한다.

‘비밀의 문’ 후속으로는 다시는 오지 못할 이 세상을 건너가면서 인생과 작별하는 남자, 대검찰청 반부패부 수사지휘과장 박정환 검사의 생애 마지막 6개월 기록을 그린 드라마 ‘펀치’가 방송된다.

글. 최지현 인턴기자 morethan88@tenasia.co.kr
사진. SBS ‘비밀의 문’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