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오만과 편견’ 방송화면 캡처
MBC ‘오만과 편견’ 방송화면 캡처


MBC ‘오만과 편견’ 방송화면 캡처

‘오만과 편견’ 최진혁이 위기에 처할 것으로 보인다.

9일 방송된 MBC ‘오만과 편견’에서는 구동치(최진혁)가 과거 문희만(최민수)-정창기(손창민)의 사건을 파헤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구동치는 문희만-정창기가 연수원 동기였다는 사실과 동시에 두 사람을 해하려한 배후세력이 이종곤(노주현)이었다는 것을 알게 됐다. 문희만은 자신이 가진 증거물을 들고 노종곤을 찾아가 “정말 구동치를 죽일거냐”고 물었다.

이에 이종곤은 “그렇다. 문부장이 해결을 해줘야겠다. 문부장이 알아낸 것을 구동치가 알아내지 못하리란 법이 없다. 이 사건 알려지면 나도 죽는다”고 말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오만과 편견’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