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달콤한 비밀’ 방송화면 캡처
KBS2 ‘달콤한 비밀’ 방송화면 캡처


KBS2 ‘달콤한 비밀’ 방송화면 캡처

‘달콤한 비밀’ 정동환이 신소율을 위해 손녀를 고아원에 버릴 결심을 했다.

9일 방송된 KBS2 ‘달콤한 비밀’에서는 한판석(정동환)이 한아름(신소율)의 딸 티파니를 데려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판석은 티파니를 고아원에 버리기로 결심했다. 이 사실을 눈치 챈 오명화(김혜옥)는 “네 아버지 티파니 데려갔다는데 지금까지 집에 안 들어온다. 무슨 일 있는 거 아니냐”고 물었다. 이에 한아름은 놀란 표정으로 회사를 뛰쳐나가려 했다.

천성운(김흥수)은 혼란스러워 하는 그를 붙잡고 이유를 물었지만, 한아름은 대답을 망설인 채 눈물만 흘렸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KBS2 ‘달콤한 비밀’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