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달콤한 비밀’ 방송화면 캡처
KBS2 ‘달콤한 비밀’ 방송화면 캡처


KBS2 ‘달콤한 비밀’ 방송화면 캡처

‘달콤한 비밀’ 정동환과 신소율이 서로 다른 의미의 눈물을 흘렸다.

9일 방송된 KBS2 ‘달콤한 비밀’에서는 오명화(김혜옥)가 한아름(신소율)과 통화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한판석(정동환)은 딸 한아름(신소율)이 미혼모라는 사실을 알고, “도대체 어떻게 된 것이냐. 나만 모르고 있던 것이냐. 나한테만 숨겼나. 아이 아빠가 누구 길래 혼자 이랬냐”고 다그쳤다. 이어 그는 “넌 더 이상 내 딸이 아니다. 당장 집에서 나가”라고 소리쳤다.

이날 오명화는 한판석에게 “언제까지 그렇게 딸 밖에 둘 거냐? 걱정도 안되냐”고 물었다. 한판석은 대답 없이 방을 나갔다. 그러자 오명화는 아름에게 전화를 걸어 “야 네 아버지. 계속 너 밖에 둘거냐니까 그래도 안된다는 말 안하더라”며 안심시켰다.

한아름은 “나 지금 일 해야돼”라며 말없이 눈물을 흘렸다. 같은 시간 한판석 역시 술을 마시며 아름이 미혼모라는 사실을 말했던 순간을 회상했다. 한판석은 “나도 내 딸은 포기 못해”라며 무언가 다짐하는 듯 굳은 표정을 지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KBS2 ‘달콤한 비밀’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