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자식 상팔자 석주일
유자식 상팔자 석주일


석주일이 “늦둥이를 위해 오늘부터 합숙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진행된 JTBC ‘유자식 상팔자’ 79회 사춘기 고발 카메라 녹화에서 MC 강용석은 “석주일 씨의 아들 석능준 군이 이번에는 고발인으로 나섰다”고 입을 뗐고, 석주일의 아들 석능준 군은 “아빠가 매사에 화내고 막말을 하셔서 고발을 하게 됐다”고 밝혀 석주일 가족의 일상을 궁금하게 만들었다. 이날 공개 된 석주일 가족의 고발 카메라에는 아들 석능준 군의 굼뜬 행동이 마음에 안 들어 매사에 화를 내게 되는 아빠 석주일의 모습이 그대로 담겨 보는 이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영상을 접한 MC 강용석의 둘째 아들 강인준 군은 “석주일 아저씨는 여자 아이들한테는 부드럽게 대하시고, 능준이나 남자 아이들에겐 좀 거칠게 대하시는 것 같은데, 지금이라도 딸을 낳으시면 아저씨가 좀 더 부드러워 지실 것 같다”고 조언했다.

이에 석주일은 “그렇다면 오늘 밤이라도 당장 아내와 합숙을 해야겠다”고 발언했다. 방송은 9일 오후 11시.

글. 임은정 인턴기자 el@tenasia.co.kr
사진제공. JTBC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