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파워FM ‘컬투쇼’ 방송화면 캡처
SBS 파워FM ‘컬투쇼’ 방송화면 캡처


SBS 파워FM ‘컬투쇼’ 방송화면 캡처

김유정이 향기가 남는 배우로 성장하고 싶다고 밝혔다.

9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는 배우 김유정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한 청취자는 김유정의 데뷔 연차에 대한 질문을 던졌다. 이에 김유정은 “5살 때 데뷔했다. 그래서 연기를 배운 적이 없다. 이제 조금씩 연기적인 부분을 채우려고 한다”고 대답했다. 그러자 DJ 컬투는 “지금도 잘 하고 있는데 뭘 배우냐. 지금 배울 수 없는 경험을 배운 것 아니냐”며 칭찬하고 나섰다.

이어 컬투는 “어떤 배우가 되고 싶냐”고 물으며 “성인배우?”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김유정은 짓궂은 질문에도 “향기가 남는 배우가 되고 싶다. 내가 죽어서도 사람들이 내 향을 기억해줬으면 좋겠다”고 대답해 눈길을 끌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SBS 파워FM ‘컬투쇼’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