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환
이태환


이태환

“사랑의 순수함을 예쁘게 봐주시는 것 같아요”

신예 이태환이 개성만점 새내기 수사관으로 연기를 펼치는 소회를 전했다.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진행된 ‘오만과 편견’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이태환은 “선배들과 함께 작업하다 보니 하루하루가 배움의 연속”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인천지검을 무대로 법과 원칙을 무기로 다양한 사건에 맞닥뜨리는 검사들의 이야기를 그린 이 작품은 이야기의 절반을 넘어서며 스토리에도 더욱 탄력이 붙고 있다. 극중 인천지검 새내기 수사관 강수 역으로 분한 이태환은 한열무 역의 백진희, 구동치 역의 최진혁과 삼각 로맨스를 펼친다.

이태환은 “삼각관계라고 하지만 사실은 짝사랑에 가까운 부분이 많다”라며 “아무래도 나이가 어리다보니 시청자들이 예쁘고 순수하게 봐 주시는 것 같다”며 웃음지었다.

이에 백진희는 “강수의 짝사랑이 굉장히 귀엽게 그려져서 마음에 와 닿는다. 매 장면 장면이 마음에 와 닿도록 사랑스러운 감정으로 그려져서 촬영할 때도 감정이 잘 살아나는 것 같다”고 들려주었다.

이태환은 “대본 자체가 공부가 많이 필요해서 스스로 사건에 대해 필기하거나 선배님들, 감독님께 물어가며 촬영중”이라며 “날씨가 추워졌지만 현장 분위기가 좋아서 어려움없이 촬영에 임하고 있다”고 전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텐아시아DB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