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진희
백진희


백진희

“뿌듯함도 있지만 반성도 많이 하게 돼요”

배우 백진희가 올 한해를 보내는 소회를 전했다.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진행된 ‘오만과 편견’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백진희는 “날짜도 모른 채 열심히 촬영하다 보니 어느 새 달력이 한 장 남았다”라며 “뿌듯한 것 같기도 하고 반성도 하게 된다”고 전했다.

백진희는 올해 MBC ‘기황후’ ‘트라이앵글’에 이어 현재 방송중인 ‘오만과 편견’까지 세 편의 드라마에 연달아 출연했다. 이에 대해 그는 “작품을 하면서 새로움보다는 반복되는 걸 하고 있지 않나란 반성을 했다”라며 “같은 백진희라는 인물이 보여주는 역할이지만 조금씩은 달랐어야 하는데 과연 얼마나 달랐는가에 대해 고민해보는 시간이 될 것 같다”라며 겸허한 소감을 들려주었다.

인천지검을 무대로 법과 원칙을 무기로 다양한 사건에 맞닥뜨리는 검사들의 이야기를 그린 ‘오만과 편견’에서 백진희는 정의감 넘치는 인천지검 수습검사 한열무 역으로 분했다. 특히 극중 구동치(최진혁) 검사, 강수(이태환)와 삼각 사랑을 보여주며 극중 로맨스를 펼치고 있다.

백진희는 “극중 세 사람의 러브라인이 가끔 부러울 때가 있다”라며 “서로를 아프게 쳐다보는 장면이 많아서 힘들긴 한데, 가끔씩은 서로 눈만 봐도 눈물이 날 때가 있다”고 전했다.

함께 호흡을 맞추는 최진혁에 대해서는 “바라만 봐도 설렐 때가 있다”고 전한 데 이어 이태환은 “짝사랑이 귀엽게 느껴진다”고 귀띔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텐아시아DB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