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진혁
최진혁


최진혁

“낯뜨거운 장면이 많아 친해지려고 노력했죠”

배우 최진혁이 작품의 2막을 연 MBC 월화드라마 ‘오만과 편견’ 촬영 소감을 전했다.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진행된 ‘오만과 편견’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최진혁은 “이전 촬영분에서는 좀 헐렁한 모습도 있었다면 앞으로는 진지하고 어두운 모습을 많이 보일 것 같다”며 운을 뗐다.

인천지검을 무대로 법과 원칙을 무기로 다양한 사건에 맞닥뜨리는 검사들의 이야기를 그린 이 작품은 이야기의 절반을 넘어서며 스토리에도 더욱 탄력이 붙고 있다. 극중 인천지검 구동치 검사 역으로 분한 최진혁은 “사실 사건 전개와 관련한 내용이 어려워서 배우들도 공부를 많이 하면서 찍고 있다”라며 “마지막까지 계속 열심히 대본에 몰입하면서 촬영하겠다”라며 웃음지었다.

앞서 SBS 한석규 주연의 ‘비밀의 문’ 일본의 유명 드라마를 리메이크한 KBS2 ‘내일도 칸타빌레’와 동시간대 편성됐던 ‘오만과 편견’은 예상을 깨고 월화극 1위 자리를 고수하고 있다. 최진혁은 “초반에 센 드라마와 붙는다는 얘기를 듣고 ‘밑져야 본전’이라는 생각을 했는데 어찌 하다 보니 1위를 한 것은 기분이 좋았다”라며 “다시 한번 느낀 건 어려운 이야기를 따라 오시는 시청자들의 수준이 정말 높다는 부분이었다”고 전했다.

여주인공 백진희와의 멜로 호흡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최진혁은 “낯뜨겁고 민망한 장면이 많이 처음부터 빨리 친해지려고 노력했다”라며 “그러다보니 현장에서 자연스러운 호흡이 나온 것 같다”고 귀띔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텐아시아DB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