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수’오
최민수’오


최민수’오

“배우들도 굉장히 어려워하며 찍고 있어요”

배우 최민수가 반환점을 돌아선 MBC 월화드라마 ‘오만과 편견’ 출연과 관련한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진행된 ‘오만과 편견’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최민수는 “이 작품은 극적이거나 오락성 있는 부분은 찾기 어렵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다양한 인간 삶의 궤적을 엿볼 수 있는 드라마”라며 말문을 열었다.

인천지검을 무대로 법과 원칙을 무기로 다양한 사건에 맞닥뜨리는 검사들의 이야기를 그린 이 작품은 이야기의 절반을 넘어서며 스토리에도 더욱 탄력이 붙고 있다.

극중 문희만 부장검사 역으로 분한 최민수는 “딱 3개월 안에 일어나는 일을 그리고 있기 때문에 시청자들의 입장에서는 다소 불친절하게 여겨질 수 있다”라며 “사실 찍는 우리들도 굉장히 복잡하다. 때론 무슨 얘길 하고 있는지도 모르겠다”며 웃음지었다.

이어 “이 작품은 머리가 좋아야 볼 수 있는 드라마”라고 덧붙였다.

작품의 주제의식과 관련해서는 “우리의 희망이 어디있는가라는 면에서 열쇠를 쥐고 있는 캐릭터가 바로 수습검사 한열무(백진희)”라며 “과거부터 지금까지 오롯이 ‘사람의 심장’을 지닌 인물이라고 생각한다”고 들려주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텐아시아DB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