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힐링캠프’ 방송화면 캡처
SBS ‘힐링캠프’ 방송화면 캡처


SBS ‘힐링캠프’ 방송화면 캡처

김봉진 CEO가 실리콘밸리 투자금을 받은 사실을 털어놨다.

8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캠프)’에서는 배달의 민족 CEO 김봉진 대표가 출연, 이 시대를 살아가는 청년들과 솔직한 대화를 나눴다.

이날 MC 성유리는 “실리콘밸리를 비롯해서 수많은 곳에서 550억 원의 투자금을 유치했다던데”라며 질문을 던졌다. 이에 김봉진은 이에 김봉진 대표는 “사실이다. 2년 전에 실리콘밸리에서 투자를 받았다. 또 오늘 발표가 났는데 세계적 투자은행에서 투자를 받았다. 결과적으로 누적 투자액이 550억 원 정도”라고 대답했다.

이어 그는 “비결은 창업하는 분들이 프레젠테이션 스킬을 배우려 한다. 하지만 이 서비스의 정체를 명확히 설명할 수 있어야 하고, 구체적 지표를 통해 설득할 수 있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SBS ‘힐링캠프’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