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비밀의 문’
SBS ‘비밀의 문’


SBS ‘비밀의 문’

‘비밀의 문’ 한석규의 활 끝이 이제훈을 향했다.

8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비밀의 문’ (극본 윤선주 연출 김형식)에서 영조(한석규)는 세자 이선(이제훈)이 역도의 무리와 함께 역모를 꾸미고 있다고 분노했다.

이선과 만난 영조는 이선을 향해 활을 들었다. 영조는 “대체 왜 그놈들을 불러들었냐”며 이선이 역도 무리와 어울린 것에 대해 분노했다. 이에 이선은 “역도가 아니라 국민입니다” 라며 맞섰다. 영조는 “그래서 네놈에게 돌아온 댓가가 뭐냐”며 “언제까지 망상 속에 살 것이냐. 망상 속에 살지 말고 현실을 보라”고 분노했다.

영조는 “국본의 손으로 역도를 기른 것을 온 세상이 알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세자를 동궁전에 유폐하라”고 말해 이선은 동궁전에 유폐되었다.

글. 최지현 인턴기자 morethan88@tenasia.co.kr
사진. SBS ‘비밀의 문’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