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비밀의 문’ 캡처
SBS ‘비밀의 문’ 캡처


SBS ‘비밀의 문’ 캡처

‘비밀의 문’ 이제훈이 서재를 해산시키려는 노론세력을 막아섰다.

8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비밀의 문’ (극본 윤선주 연출 김형식)에서 영조(한석규)는 세자 이선(이제훈)이 역도의 무리와 함께 역모를 꾸미고 있다고 분노했다.

노론들이 서재를 불온 세력이라 덮어씌우는 상황에서 서재에 관군들이 들이닥쳤다. 이에 이선이 나타나 “이 무리들은 내가 키우는 세력들이다. 이들이 불온세력이라면 나 역시 불온 세력이란 말이냐”며 막아섰다. 홍봉한(김명국)은 이선을 막으며 “이 무리들을 저하가 토벌해야한다. 그래야 저하와 저하의 식솔들이 살 수 있다”고 충고했다. 그러나 이선은 백성들을 죽이는 것이 무슨 권력이냐며 봉한의 충고를 듣지 않아 이후 갈등을 예고했다.

글. 최지현 인턴기자 morethan88@tenasia.co.kr
사진. SBS ‘비밀의 문’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