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untitled


스타기자 김문호(유지태)가 자신의 동기이자 보도1부 부장 강민재(우희진)과 묘한 기류를 보여줬다.

8일 첫 방송된 KBS2 새 월화드라마 ‘힐러’ 1회에서 문호는 자신의 사무실에 들어오는 민재와 단순히 동기나 동료 이상의 묘한 기류를 형성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날 문호는 꼭 보도키로 약속한 대목을 고집했으나 민재는 부장으로서 생각하는 적절한 선을 주장하며 대립각을 세웠다. 하지만 그 이전 민재가 문을 노크하며 들어오는 순간, “왜 이제 왔나. 나 벗고 있엇는데”라는 묘한 말을 했다.

또 뉴스룸에 문호가 앉아있는 동안 민재는 “국장이 너를 지켜보러 내려왔다”고 몰래 귀띔을 해주고, 문호는 그런 민재에게 윙크로 답하기도 했다.

그렇게 동료 이상의 모습을 보여준 두 사람의 관계가 1회부터 새로운 관전지점을 보여주기 시작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KBS2 방송화면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