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오만과 편견’ 방송화면 캡처
MBC ‘오만과 편견’ 방송화면 캡처


MBC ‘오만과 편견’ 방송화면 캡처

‘오만과 편견’ 최민수가 최진혁의 지방 발령을 독촉했다.

8일 방송된 MBC ‘오만과 편견’에서는 구동치(최진혁)가 보호 중인 증인이 살해된 사건을 조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구동치는 없는 영장을 있다고 속인 뒤, 수사에 착수했다. 이 사실을 안 문희만(최민수)은 구동치에게 “당장 짐 싸서 내려 가라”며 대구 지방 발령을 독촉했다. 구동치는 “왜 제가 짐을 싸야 하냐. 송아름을 죽게 하고 살인 교사를 한 사람들은 멀쩡하다. 없는 영장을 있다고 말한 게 잘못이냐”고 소리쳤다.

문희만은 “그렇다. 넌 검사고 걔들은 양아치니까 그래선 안 됐다”고 대꾸했다. 이에 구동치는 “부장님이 제 손발을 묶었다. 법원은 영장도 안 내준다. 나쁜 놈들이 풀려나게 생겼는데 영장이 없어서 체포도 못한다. 이게 검사냐”고 답답함을 호소했다.

그러자 문희만은 “그게 바로 조직이 버린 검사다. 20분 내에 짐싸라”며 떠났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오만과 편견’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