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비밀의 문’
SBS ‘비밀의 문’


SBS ‘비밀의 문’

‘비밀의 문’ 한석규가 이제훈을 역모자로 오해해 분노했다.

8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비밀의 문’ (극본 윤선주 연출 김형식)에서 영조(한석규)는 세자 이선(이제훈)이 역도의 무리와 함께 역모를 꾸미고 있다고 분노했다.

홍계희(장현성)는 영조에게 이선이 관서에 서재를 세웠다는 사실을 고발했다. 이후 영조는 동궁전의 지하 서고까지 알게 됐고 조재호(김승욱)를 잡아들여 “세자가 관서에 서재를 세운 게 맞느냐”며 캐물었다. 조재호는 “서재는 역심을 키우기 위한 곳이 아닙니다. 인재를 키우고자 하였을 뿐입니다”라고 답했으나 영조는 분노를 가라앉히지 않았다.

영조는 “역심을 키운 인재를 키워서 어디에 쓰게. 그걸 다 알면서 세자가 불온한 놈들을 끌어모아 위험한 짓거리를 하는 걸 알면서 말리지 않은 이유가 뭐냐. 을해년 죽은 소론 놈들의 원수를 갚고자 했던 거냐”고 분노했다. 이후 영조는 동궁전 수색을 명령했다.

글. 최지현 인턴기자 morethan88@tenasia.co.kr
사진. SBS ‘비밀의 문’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