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오만과 편견’ 방송화면 캡처
MBC ‘오만과 편견’ 방송화면 캡처


MBC ‘오만과 편견’ 방송화면 캡처

‘오만과 편견’ 최민수와 김여진이 팽팽한 신경전을 벌였다.

8일 방송된 MBC ‘오만과 편견’에서는 문희만(최민수)이 구동치(최진혁)를 감싸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송아름(곽지민)의 증언으로 고위층 마약 성접대 사건의 충격적인 전말이 드러난 가운데, 결정적인 증인인 송아름이 추락해 중태에 빠졌다. 이를 두고 오도정은 구동치에게 책임을 물으려고 했지만, 문희만이 이를 막았다.

오도정(김여진)은 “구 검사 일 잘한다고 했더니 가기 전에 크게 한 건 했네. 발령 났으면 가만히 내려갈 준비나 하지 왜 사건에 이 사단을 내느냐”고 버럭했다. 그는 구동치에게 책임을 물으려 했다. 그러나 문희만은 “원칙대로 증인보호 프로그램 자체가 허술하기 짝이 없는 마당에 무슨 원칙이냐. 이런 경우 책임 소재와 범위를 따질 원칙이 있느냐”고 일침을 가했다.

이어 문희만은 “간 크고 빽은 더 큰 선수들이 조직적으로 움직이는 걸 우리가 어떻게 당해내느냐. 아무리 미운털 박혀도 내 새끼다. 책임을 지우기엔 내가 쪽팔린다”고 말하며 구동치를 보호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오만과 편견’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