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렐과 비욘세 앨범 커버(왼쪽부터)
퍼렐과 비욘세 앨범 커버(왼쪽부터)


퍼렐과 비욘세 앨범 커버(왼쪽부터)

57회를 맞게 되는 미국을 대표하는 권위있는 음악 시상식인 그래미 어워즈의 후보작들이 발표됐다. 단연 돋보이는 후보는 비욘세와 퍼렐 윌리엄스이다.

비주얼 앨범이라는 콘셉트로 앨범 전곡 뮤직비디오 제작이라는 전례 없는 시도를 통해 세계를 놀라게 한 비욘세는 앨범 ‘BEYONCE’로 올해의 앨범, 최우수 어반 컨템포러리 앨범 및 남편인 제이-지와 함께한 ‘Drunk In Love’로 최우수 R&B 노래 등 총 6개 부문 후보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싱글 ‘Happy’로 국내에서도 큰 사랑을 받은 퍼렐 윌리엄스는 올해의 앨범 및 최우수 뮤직비디오 등 부문 후보에 올랐다. 프로듀서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그는 올해의 앨범 후보에 오른 비욘세의 앨범 ‘BEYONCE’와 에드 시런의 앨범 ‘X’의 프로듀서로 참여, 본인의 앨범을 포함한 총 3개의 앨범을 올해의 앨범 후보에 올리는 이례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독특한 안무의 뮤직비디오로 큰 화제를 모은 싱어송라이터 시아 (Sia)도 싱글 ‘Chandelier’로 올해의 레코드, 올해의 노래, 최우수 뮤직비디오 등 총 5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제 57회 그래미 어워즈는 미국 시간으로 오는 2월 8일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 센터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소니뮤직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