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린
효린


걸그룹 씨스타 효린이 연습생 생활을 회상했다.

씨스타는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시티 파인홀에서 개최된 Mnet과 스타쉽엔터테인먼트가 함께 선보이는 서바이벌 프로그램 ‘노 머시(NO. MERCY)’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이날 효린은 티저 영상에서 연습생들에게 독설을 하는 듯한 모습이 보이는 장면에 대해 “악마의 편집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효린은 “친구들에게 도움이 됐으면 됐지 쓴 소리를 안하려 했다”며 “하지만 친구들을 위해서라도 참지 못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지적받고 쓴 소리를 들어야 발전한다는 것에 확신하는 사람이다. 그래도 열두명의 친구들이 발전하도록 하려 한다”고 자신의 심사관을 밝혔다.

효린은 “연습생 시절 라이벌을 제 자신으로 삼는 편이었다”며 “누군가 뚜렷한 목표가 있으면 좋지만 항상 목표가 제 자신이었기 때문에 열심히 연습했던 것 같고 완벽함을 추구하는 스타일이었기에 여러 장르도 소화할 수 있도록 하는 가수가 돼야겠다는 생각으로 했다. 제 자신에게 채찍질을 많이 했다. 그래서 친구들에게 의도치 않게 당근보다 채찍을 주는 것 같아 미리 미안하다는 말을 하고 싶다”고 자신의 연습생 시절을 회상했다.

‘노머시’는 씨스타, 케이윌, 정기고, 매드클라운, 보이프렌드, 주영 등 최고 아티스트를 보유한 레이블인 스타쉽엔터테인먼트에서 선보이는 신인 힙합 보이그룹의 최종 멤버를 가리기 위해 라이머, 산이, 기리보이, 천재노창 등 래퍼, 프로듀서들과 콜라보 미션을 선보이는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오는 10일 오후 11시에 첫 방송될 예정이며 총 10주 동안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