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윌
케이윌


가수 케이윌이 서바이벌 프로그램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케이윌은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시티 파인홀에서 개최된 Mnet과 스타쉽엔터테인먼트가 함께 선보이는 서바이벌 프로그램 ‘노 머시(NO. MERCY)’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이날 케이윌은 “오래본 친구는 7년을 봤다”며 “저도 데뷔하는 과정에서 굉장히 오랜 시간이 걸렸기에 그 마음을 아는데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늘고 있다는 것이 눈에 보이지만 룰 때문에 직접 심사위원의 손으로 탈락자가 결정된다는 것이 잔인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케이윌은 “일단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하는 오디션이 아니라 정이 들었던 친구들을 대상으로 하기에 잔인한 것 같고 프로그램 진행하면서 정이 당근이나 채찍으로 나간다. 그러면서 저 조차도 냉정해지고 있다는 것을 알 때 이 프로그램이 심사위원에게나 아이들에게나 잔인한 프로그램인 것 같다고 느낀다”고 덧붙였다.

‘노머시’는 씨스타, 케이윌, 정기고, 매드클라운, 보이프렌드, 주영 등 최고 아티스트를 보유한 레이블인 스타쉽엔터테인먼트에서 선보이는 신인 힙합 보이그룹의 최종 멤버를 가리기 위해 라이머, 산이, 기리보이, 천재노창 등 래퍼, 프로듀서들과 콜라보 미션을 선보이는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오는 10일 오후 11시에 첫 방송될 예정이며 총 10주 동안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