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오만과 편견’
MBC ‘오만과 편견’


MBC ‘오만과 편견’

‘오만과 편견’ 최진혁이 장장 6시간 동안 ‘리얼 풀액션 연기’를 펼쳤다.

최진혁은 MBC 월화특별기획 ‘오만과 편견’(연출 김진민/극본 이현주/제작 MBC, 본팩토리/이하 ‘오편’)에서 ‘민생안정팀’의 ‘수석 검사’ 구동치 역을 맡았다. 그는 뚝심 있는 강골 검사로서 믿음직함과 ‘열무(백진희)바라기’로서 로맨틱함, 허를 찌르는 능글맞음 등 종잡을 수 없는 다채로운 매력이 내재된 캐릭터를 십분 살려내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에 최진혁은 8일 방송될 ‘오만과 편견’ 12회에서 박진감 넘치는 짜릿한 액션 신을 탄생시킬 것을 예고하고 있다. 최진혁이 이태환과 함께 다수의 적들과 맞서 ‘2:8 맞싸움’을 벌이는 현장이 포착된 것.

특히 최진혁은 유연한 몸놀림을 보이며 절대적인 상남자 카리스마를 과시, 여성 팬들의 심장을 쥐락펴락하고 있다. 싸움이 한창인 와중에도 상대방을 끝까지 응시하는 날카로운 눈빛으로 기선을 제압했던 것. 또한 긴 신장이 돋보이는 날렵한 로우킥과 놀라운 점프력이 엿보이는 옆차기 등을 선보이며 ‘액션 지존’으로서의 화려한 등극을 알리기도 했다. 이와 관련 과연 최진혁이 피 튀기는 격투에 휘말리게 된 까닭은 무엇인지 시선이 모아지고 있다.

최진혁이 ‘2:8 맞싸움’을 벌인 장면은 지난 5일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MBC 세트장에서 촬영됐다. 이 날은 오전 9시에 시작해 오후 3시가 될 때까지 장장 6시간 동안 ‘액션 촬영’이 진행됐던 상황. 다른 액션 장면보다 인원이 많고, 장소가 협소했던 만큼, 연기 동선과 합을 맞추는데 시간이 많이 소요됐던 셈이다. 더욱이 치밀한 콘티에 100% 부합하는 ‘맞춤 액션’을 만들어내기 위해 평소보다 오랜 시간 리허설이 감행됐던 터. 최진혁과 함께 촬영에 나섰던 이태환, 엑스트라 배우 등은 끈기 있게 서로 동작을 맞춰보며 시종일관 진지한 분위기 속에 촬영을 이어갔다.

그런가하면 이 날 촬영이 진행됐던 세트장은 실내지만 꽤 싸늘한 기온을 유지했던 상태. 하지만 전력을 다해 액션을 펼친 최진혁의 온 몸에는 굵은 땀방울이 쉼 없이 쏟아져 내렸다. 이와 더불어 장시간 촬영에 체력이 고갈되고 온몸에 자잘한 타박상을 입는 등 힘든 상황이 지속됐지만, 최진혁은 전혀 아랑곳하지 않고 촬영에만 몰두했다. 촬영이 끝난 후 열정적인 액션을 선보인 최진혁에게 스태프들의 찬사가 쏟아졌다는 후문이다.

MBC와 공동 제작사 본팩토리 측은 “최진혁은 한 동작도 그냥 넘어가는 법 없이 하나부터 열까지 세심하게 디테일을 신경 쓰는 배우다. 그래서 그만큼 좋은 연기가 나오고 있는 것 같다”며 “최진혁의 멋진 액션을 만날 수 있는 ‘오편’ 12회 방송도 많은 시청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MBC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