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B 바비킴
YB 바비킴


YB 바비킴

YB와 바비킴이 음원 시장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YB와 바비킴은 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브이홀에서 합동 콘서트 ‘동시상영’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두 사람은 급변하는 음원시장 속 성적에 대한 욕심 등의 생각을 묻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윤도현은 “성적이 좋지 않더라도 나름대로의 방식으로 음악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음악 역시 공연을 위해서 존재한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공연에 대비해 준비하고 그 방식대로 해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바비킴 역시 윤도현의 의견에 동의하며 “저도 무명에서 벗어난 뒤에도 마케팅이나 홍보에 관심도 없었다. 워낙 제가 그런 쪽으로 머리가 잘 발달되지 못했다. 다른 방식보다는 성적이 안 좋더라도 내가 했던 음악을 하자는 것이 소신이다”고 말했다.

이어 윤도현은 “내년에는 개인 활동의 비중을 줄이고 YB 활동에 집중할 것이다”며 “공연을 더 할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YB와 바비킴의 ‘동시상영’은 개성 넘치는 두 팀의 공연을 한 무대에서 본다는 것뿐만 아니라 서로의 음악으로 가득찬 겨울을 뜻하는 중의적 의미를 담고 있다. ‘동시상영’은 오는 20일 대전을 시작으로 24일 대구, 25일 부산에서 공연 후 오는 27, 28일에는 서울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대미를 장식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구혜정 photonine@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