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우리동네 예체능’ 스틸
KBS2 ‘우리동네 예체능’ 스틸


KBS2 ‘우리동네 예체능’ 스틸

KBS2 ‘우리동네 예체능(이하 예체능)’ 테니스단이 ’10·10·10′ 혹한기 지옥훈련을 떠났다.

2일 방송되는 ‘예체능’ 82회에서는 경기도 여주의 숲 속 실내 테니스장에서 혹한기 지옥훈련을 펼치는 테니스단의 모습이 그려진다.

멤버들과의 친목도모 MT가 아닌 예상치 못한 지옥훈련 MT에 강호동은 “우리가 무슨 죄를 지었다고 격주마다 지옥훈련이냐”며 절규했고, 유단자 이재훈은 “17연패한 게 엊그제 같은데 또 지옥훈련이냐”며 울분을 토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지옥훈련’이라는 말은 ‘예체능’ 테니스단의 잠자고 있던 승부욕을 깨우기 충분했다. 이에 이재훈과 이규혁은 본격적인 지옥훈련에 앞서 상의 탈의는 물론 네 발로 KBS 본관 계단을 기어 올라가는 등 엄동설한 속에 끓어오르는 승부욕을 드러냈다.

베이스캠프에 도착한 ‘예체능’ 테니스단은 전미라, 이형택 코치의 지도 아래 막간의 휴식도 없이 멤버들의 취약점인 발리, 랠리, 서브 보완을 위해 복식조별로 발리 10번, 랠리 10번, 서브 10번을 성공해야 하는 ’10·10·10′ 고강도 훈련에 돌입했다. 온 몸이 땀범벅이 되고 온 몸 마디마디가 아플정도의 지옥훈련이 멤버들의 뒷골을 서늘하게 했다.

이에 성공한 조와 그렇지 못한 조의 희비가 엇갈린데 이어 급기야 정형돈은 “왜 너만 화내? 너만 화내냐고!”라며 울화를 터트리는 등 극한의 상황 속 멤버들의 민낯이 처절하게 드러나기도.

이처럼 땀과 눈물로 범벅된 ‘예체능’ 테니스단의 혹독한 지옥훈련기는 2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제공. KBS2 ‘우리동네 예체능’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