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비정상회담’ 방송화면 캡처
JTBC ‘비정상회담’ 방송화면 캡처


JTBC ‘비정상회담’ 방송화면 캡처

사유리가 자신의 경험담을 털어놨다.

1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비정상회담’에서는 사유리와 바비킴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출연진들은 ‘차별이 느껴져 회사를 관두고 싶은 나, 비정상인가요?’에 대한 안건으로 이야기를 나눴다. 사유리는 “사실 난 일본 사람이라 한국에서 처음 방송할 때 어려웠다. 그래서 다른 한국 연예인보다 두세 배 더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렇기 때문에 성 차별도 더 노력하는 모습이 보여야 바뀐다고 생각한다”며 안건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덧붙였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JTBC ‘비정상회담’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