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내일도 칸타빌레’ 방송화면 캡처
KBS2 ‘내일도 칸타빌레’ 방송화면 캡처


KBS2 ‘내일도 칸타빌레’ 방송화면 캡처

‘내일도 칸타빌레’ 심은경이 주원에게 차가운 말을 던졌다.

1일 방송된 KBS2 ‘내일도 칸타빌레’에서는 제주도로 사라진 설내일(심은경)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차유진은 설내일에게 “설내일. 지금 끊으면 정말 끝이다. 너 콩쿠르 추천서 들어왔다. 빨리 와라. 이틀 내로 보내야 한다. 왜 말도 없이 제주도 갔는지 묻지 않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설내일의 태도는 미적지근했다. 이에 차유진은 “이건 네 인생이 달린 문제다”라며 급한 마음에 화를 내고 말았다.

설내일은 “모든 것이 귀찮아졌다”며 포기 하는 듯 한 표정을 지었다. 차유진은 “진심이냐. 네가 진심이라고 말하면 다시는 귀찮게 하지 않겠다. 정말 피아노도 포기하고, 학교도 포기하고, 나도 포기하겠느냐”라고 물었다.

설내일은 눈을 질끈 감고 “그렇다”고 대답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KBS2 ‘내일도 칸타빌레’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