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만과 편견 캡처
오만과 편견 캡처


최진혁이 백진희에게 돌직구 고백을 던졌다.

1일 방송된 MBC ‘오만과 편견’ 10회에서는 구동치(최진혁)가 한열무(백진희)에게 대시하는 장면이 담겼다.

점심시간이 되자 구동치는 한열무의 카드를 뺏어 구내식당에 함께 갔다. 구동치가 “같이 먹으니 좋지 않냐”고 묻자 한열무는 “접대다. 우리 한별이 사건 잘 봐달라는”이라 말한다.

구동치는 “넌 내가 한별이 주임검사로 밖에 안 보이나”며 “난 너 내 여자로 보이는데”라고 자신의 마음을 고백한다. 한열무는 “꿈 깨시죠”라고 말하지만, 동치는 “눈 퉁퉁이가 되도 예쁘다”고 열무를 걱정해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MBC ‘오만과 편견’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