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사랑만 할래’ 방송 화면
SBS ‘사랑만 할래’ 방송 화면


SBS ‘사랑만 할래’ 방송 화면

‘사랑만 할래’의 배우 임세미와 서하준이 눈물로 포옹했다.

1일 방송된 SBS 일일드라마 ‘사랑만 할래’에서는 김태양(서하준)이 최유리(임세미)를 안전한 곳으로 옮기는 중 눈물 속 포옹을 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최동준(길용우)은 최명준(노영국)의 손에 증거물이 있다는 사실을 간파, 최유리를 풀어주었다. 김태양은 이에 최유리가 감금된 지하의 미디어룸으로 가 최유리를 구해냈다.

김태양은 최유리를 자신의 차에 태운 뒤 눈물 속에서 운전을 했다. 이어 김태양은 최유리를 포옹하며 아무 말을 하지 못해 슬픔을 자아냈다.

김태양은 자신의 집으로 최유리를 데려갔고 그 곳에 있던 이영란(이응경)은 “어떻게 된거냐”고 김태양에 질문했다. 이에 김태양은 “저한테 증거가 없다는 걸 알고 풀어줬어요”라며 “유리, 저 구하려다 저렇게 됐어요. 잘 부탁드려요”라고 전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SBS ‘사랑만 할래’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