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파워FM ‘컬투쇼’ 방송화면 캡처
SBS 파워FM ‘컬투쇼’ 방송화면 캡처


SBS 파워FM ‘컬투쇼’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훈이 급한 성격과 관련된 일화를 털어놨다.

1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는 이훈과 뮤지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훈은 “연극을 할 때 관객들 중 휴대폰 벨소리가 울리면 화가 난다. 한 관객 휴대폰이 울린 경우가 있는데, 그때 저도 모르게 ‘관객 분들 연극 공연하는데 휴대폰 벨소리 울리면 때려죽이고 싶다’라고 한 적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분위기를 띄우는 게 제 역할인데 오히려 찬물을 부었다. 급해서 말이 잘못 나온 거다”라고 설명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SBS 파워FM ‘컬투쇼’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