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생’
‘미생’


‘미생’

‘미생’ 강하늘이 만취 후 지각을 하게 됐다.

28일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미생’ 13화에서 장백기(강하늘)가 상사 강대리(오민석)과 잘 지내려 노력하지만 뜻대로 되지 않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장백기는 요르단 PT를 성공하며 승승장구하는 장그래(임시완)를 부러워했다. 이와 더불어 따뜻한 분위기의 영업 3팀도 그에게는 부러움의 대상이었다.

하지만 장백기는 상사 강대리에게 뭐라 할지 모른 채 퇴근했다. 우울해진 장백기는 홀로 술만 들이마셨고 결국 다음 날 늦잠을 자게 됐다.

장백기는 당황한 채 한석율(변요한)에게 도움을 요청했지만 강대리에게 걸리고 말았다. 강대리는 시크한 모습으로 “지각이네요”라 말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tvN 금토드라마 ‘미생’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